-창원시 40대 코로나19 확진자에 3억원대 구상권 청구

창원시가 광복절 서울 광화문 집회 참석을 부인해 자신은 물론 접촉자들을 줄줄이 코로나19에 걸리게 한 창원시 40대 여성에게 치료비, 검사비 등 3억원을 물어내라는 민사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허성무 시장은 8월 31일 기자회견을 열어 창원 51번 확진자(경남 217번)에게 형사고발에 이어 3억원을 청구하는 구상금 소송을 창원지방법원에 이날 중 낸다고 밝혔다.

창원 51번 확진자는 두산공작기계 기숙사 건물에 입주한 편의점에서 일하는 40대 여성이다. 이 여성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지난 8월 26일 창원시로 통보한 광화문 집회 참석자 2차 명단에 들어있었다.

그러나 이 여성은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적이 없다”고 발뺌하며 검사를 거부하다 지난 8월 27일 검사에서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이 여성의 대학생 아들, 신월고 1학년 딸 등 자녀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편의점 교대자, 편의점에서 51번 확진자와 접촉한 두산공작기계 직원, 확진된 두산공작기계 직원과 접촉한 회사 동료 등 5명이 줄줄이 확진됐다.
신월고 학생ㆍ교직원 482명, 두산공작기계 직원ㆍ협력사 직원ㆍ사내 어린이집 교사와 원아 등 1,535명을 포함해 2,000명이 넘는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으며, 시는 이 여성으로 인해 감염된 7명의 입원 치료비(7명×2,000만원), 검사비 1억 2,648만원(6만 2,000원×2,040명), 방역비 등 모든 비용을 합치면 3억원에 이른다고 강조했다.

-시민과 함께하는 김범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