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어린이보호구역 차량 자동속도제어장치 선보여

 

– 국내 최초 어린이보호구역 자동속도제어장치 개발

– 전국 어린이보호구역 안내경고 및 자동으로 30km/h로 속도조절

– 과속 및 운전 부주의 운전으로 인한 사고예방

 

민식이법으로 인한 어린이 교통안전 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한 업체가 어린이 교통안전 구역 사고예방을 지원하는 첨단 차량속도 제어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최근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첨단운전자보조장치(ADAS)가 적용된 차량들이 출시되고 있지만 신차 출고 이후 자동차 애프터마켓용으로 장착 가능한 제품을 선보인 것은 (주)에이다스원이 최초다.

(주)에이다스원이 새롭게 선보인 액손(AXON) 스쿨존 세이버는 GPS를 통한 위치정보를 이용해 어린이보호구역(이하 스쿨존)에서 제한속도(30Km/h) 이내로 속도를 제한함으로써, 운전자가 제한속도를 유지하며 전후방 주시를 통해 어린이 보호 안전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특징이다.

제한속도 이상으로 주행할 경우에는 경고음을 통해 운전자에게 경고해 준다. 또한 운전자의 액셀러레이터 및 브레이크 페달 조작 실수로 인한 오발진 또는 급발진 충돌사고 방지기능을 통해 운행중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안전사고를 예방해 준다. 어린이보호구역 뿐 아니라 모든 도로에서의 속도제한 안내 및 경고, 속도제어 기능도 추후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커넥티드카 서비스 모바일 앱을 이용할 경우, 차량 주행정보는 물론 차량관리 및 운전습관 등을 알 수 있는 운행이력 모니터링이 가능해 운전자의 운전습관을 평가하고 개선할 수 있으며, 스쿨존 세이버의 다양한 기능들을 쉽고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주)에이다스원 관계자는 “지난 3월 정부가 일명 ‘민식이법’으로 불리는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법률을 발표한 바 있어, 2018년 3명이던 스쿨존 내 어린이 사망자수를 2022년 0명으로 줄이겠다는 정부방침에 부응해 (주)에이다스원이 보유하고 있는 첨단 자율주행 기술을 바탕으로 운전자들이 안전운전 의무를 실천하고 스쿨존 내 어린이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액손 스쿨존 세이버 제품을 출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어린이교통안전 구역내에서의 안전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발빠른 국내기업의 행보와 기술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민과 함께하는 케이피매거진 김범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