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들 후배 피투성이 되도록 폭행

sns에 올린 폭행당한 여중생의 모습

 

3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10시54분 112상황실로 “누군가 어린 학생을 때린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보이지 않았다.  10분이 지나 다시 ‘애가 피를 흘리고 있다’며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119 구급대는 신고가 들어온 사상구 엄궁동의 한 공장 옆에 쓰러져 있던 A(14) 양을 발견해 가까운 병원으로 옮겼다. 약 1시간 뒤 정모(14) 양과 김모(14) 양이 현장과 가까운 치안센터를 찾아 자신들이 A 양을 때렸다며 자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김 양은 A 양이 평소 선배들의 말을 듣지 않고 건방지게 굴었다는 이유로 폭행했다. A 양을 폭행하는 과정에서 소주병과 철근자재·철제 접이식의자를 동원했다. 폭행으로 인해 A 양은 입안과 머리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어 피해 상황을 진술하지 못하다 3일 오전이 돼서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정·김 양은 경찰 조사에서 “A 양이 피를 많이 흘린 것을 보고 겁이 나 자수했다”고 밝혔다. 또 “과거 가출했다가 우연히 A 양을 알게 됐으면 사건 발생 이전에는 2차례 정도 만났다”고 진술했다.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부산 사하구 여중생 집단 특수 상해’라는 사진과 글이 유포됐다. 게시물에서는 두 사람의 대화를 갈무리한 사진 속에 폭행당한 A 양이 피투성이가 된 채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사진과 함께 ‘어떤 중학생이 후배를 폭행하고 인증샷을 아는 선배에게 보냈다. 선배가 퍼트린 사진’이라는 글도 쓰여 있었다.

해당 게시물은 최초로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됐다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로 퍼졌다.

경찰은 “피해 여중생이 계속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상황이라 기다렸다가 병원을 찾아가 진술을 받았다. 가해 학생 2명도 신병을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정·김 양을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시민과 함께하는 케이피 매거진  김 범진 기자